암사동 한강 포스파크 잇단 재건축 수주
대치동 동아아파트 재건축 수주 상도동 재개발 사업
재건축 수주 실패의 교훈 리모델링 공법 개발과 사업 전개
 
상도동 재개발 사업은 서울 동작구 상도2동 일대의 일반 주거지역(종세분화 2종 일반 주거지역 12층 이하) 2만 4545평을 재개발하는 것으로, 아파트 21개 동, 23~59평형 1139세대 및 부대 복리시설 2동을 건축하는 사업이었다.

이 사업부지는 전주이씨 양녕대군파 종중이 대군의 유덕을 헌창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법인 지덕사 소유 토지 및 지덕사에서 이미 매각해 주변의 개인들이 소유한 토지로서, 1960년경부터 건축물을 건축해 거주하던 전형적인 노후 불량주택 밀집지역이었다.

10여년 전부터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나 지주와 주민들과의 토지 임료에 대한 분쟁으로 지주의 동의를 받을 수 없었고, 주민들 스스로 구성한 추진위의 공금 유용으로 사업 추진이 불가능했다.

또한 당시 국내 굴지의 수많은 건설회사들이 재개발 또는 민영사업으로 추진하고자 사업비와 토지비를 선투입했다가 사기를 당해 장기간 추진이 사실상 불가능해 방치돼 있었다.

당시 K건설에서 사업을 추진하다가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이 사업을 E산업으로 분리시켰다. E산업은 1년여 동안 토지점유 주민들과 사업방식, 이주문제 등 현안문제에 대한 협의를 거쳐 100% 동의를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시행사인 E산업에서 파트너사인 시공사를 물색했으나 사업에 대한 정확한 인식 부족과 부정적인 시각 때문에 선뜻 나서는 업체가 없었다. 이런 정보를 입수한 포스코건설은 시행사와 사업전반에 대해 협의한 결과, 토지 확보 및 점유주민들의 이주에 대한 100% 동의를 받은 상태이며, 사업지의 위치 및 자체 검토한 경제성이 매우 양호한 것으로 판단해 시공사로 참여하기로 했다.

시공사 참여 결정은 이 사유 외에도 다른 대부분의 대형 건설사들이 해결하지 못한 복잡하고 어려운 과제를 포스코건설이 기필코 해결해 보겠다는 의지도 한몫 작용했다. 2003년 3월 3일 상도동 프로젝트 추진반을 발족하고 시행사와 사업구도에 대한 재협상을 실시해 사업추진을 결정했다.

이 사업은 재개발사업으로도 해결할 수 없었던 토지문제를 주민들과의 합의, 1230여 세대 중 20여 세대만 남기고 1차로 모두 이주를 완료함으로써 본격 추진을 눈앞에 두게 됐다. 단독 주택지는 재건축사업 대상이 아니었지만 조합원으로 인정해 사업지 내에 다시 입주할 수 있는 대안으로 지역 주택조합을 구성함으로써 주민과 사업주 모두의 이익을 도모한 상생과 화합의 사업이었다. 그리고 건설사들의 기피 토지 1호인 종중 토지 매입에 대한 전반적인 경험과 노하우를 습득한 사업이기도 했다.

또한 기존의 단독 주택지를 가장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민간이 개발한 사례의 프로젝트로서 수많은 진정, 고소, 고발 등 각종 민원을 원만하게 해결하고, 시행사와 시공사의 합작으로 풀기 어려운 과제들을 효율적으로 해결한 대표적인 사례로 향후에 평가 받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