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소 건설로 철강플랜트 경험과 기술 축적
전략 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연주(連鑄)사업
제철소 건설을 통해 국가 산업 발전에 공헌 광양 4냉연 공사와 냉연 신예화 및 합리화
제철소 건설의 경험을 포스코건설로 광양 No.4 CGL 신설과 CGL 기술 수출
철강 플랜트 사업을 주력으로 회사 출범 스테인리스 사업의 추진
포스코의 설비 경쟁력 강화에 기여 미니밀 사업의 희비
신기술 확보와 핵심사업 선정 발전 플랜트를 특화사업으로 추진
광양 5고로(高爐)의 성공적 건설    
 
스테인리스(STS)강은 니켈과 크롬을 함유한 특수강으로, 강도가 뛰어나고 녹이 슬지 않는 특성이 있어 건축자재, 자동차, 가전제품 등에 폭넓게 사용된다.

포스코는 STS 국산화 사업을 정부로부터 승인 받아 1989년 3월 총 32만톤 규모의 STS 1제강공장과 25만톤 규모의 STS 열연공장, 1990년 7월 연산 5만톤 규모의 STS 냉연공장을 각각 준공했다. 이후 STS 증강 사업과 설비 합리화를 거쳐 연간 42만톤의 STS 제품을 생산했으나 국내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1995년 이후 국내 STS 열연코일 자급률이 50%를 밑돌 것으로 전망되면서 포스코가 STS 2기 사업을 추진하자 이를 포스코건설의 전신인 거양개발에서 1994년 6월 수주했다. 이 프로젝트는 연산 42만톤 규모의 STS 제강연주 공장을 증설하는 사업으로, 포스코건설로서는 최초의 대형 플랜트 건설공사였다. 따라서 향후 포스코건설이 E&C 회사로 성장할 수 있는지를 가늠하는 중요한 공사이기도 했다.

포스코건설은 1994년 11월 착공 이후 22개월이라는 짧은 공기, STS 공장 건설 경험의 부족, 설비의 오제작으로 인한 공정 차질 등 숱한 난제를 돌관작업으로 극복하고 1996년 8월 연산 42만톤 규모의 STS 증강공사를 완료했다.

그린 라운드에 대비해 설계된 STS 2기는 고성능 집진기, 폐산회수설비, 질소산화물배출저감설비 등 최신 환경설비를 갖췄다. 고순도 청정강을 생산할 수 있는 최신 정련로를 구비하고 극박재 형상제어 기술, 고광택강판 제어 기술 등 신기술을 도입했다.

이 프로젝트의 완료에 따라 포스코는 고급 건축용 자재와 자동차용 제품은 물론 극박재(極薄材)까지 생산할 수 있어 STS 제품 공급 체제를 품질 위주로 전환할 수 있었다. 포스코건설은 이를 바탕으로 포스코가 현지 투자한 중국 장가항 STS 프로젝트를 2건이나 수행했으며, 2000년 발주된 포항 STS 3제강 및 소둔산세공장 신설공사와 2003년 발주된 중국 청도 STS, 그리고 2004년 발주된 중국 장가항 STS 상공정을 수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