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과 광양의 CDQ 설비 건설 세계를 놀라게 한 No.2 LDG 홀더 개체공사
 
포스코건설은 포항제철소의 노후화된 LDG 홀더 개체 공사 및 LDG 공급 계통 합리화를 통한 부생가스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실시한 No.2 LDG(Lintz Donawitz Gas : 전로에서 발생되는 부생 가스) 홀더 개체 공사를 세계 최단 기간에 수행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를 놀라게 했다.

당초 2000년 4월 15일 준공 예정으로 1998년 12월 2일 공사에 착수해 2000년 1월 31일 준공함으로써 2.5개월의 공기를 단축한 것이었다. 특히 이 기록은 1999년 5월 15일 기계설비 공사 착수 8.5개월 만의 기록으로 세계 최단기 건설 기록이다.

이로써 포스코건설은 LDG 홀더 건설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 LDG 홀더란 제강공장의 용선 취련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열량의 가스를 회수해 열연, 후판, 선재 및 자가발전소의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 가스 수급을 조절하는 설비이다.

포스코건설은 시공 방법을 개선하고 효율적인 공법을 적용함으로써 최단기 가스 홀더 건설 기록을 수립할 수 있었다. LDG 홀더 건설은 두께 6㎜, 높이 1.5m, 길이 182m의 철판(Shell Plate)을 35단으로 쌓아 내외부 겹치기 용접 작업을 수행하는 것으로, 지상 52m의 고소 작업에 따른 작업자의 추락사고 방지와 용접 품질의 확보가 요구되는 고난도 공사였다.

포스코건설은 고소 작업에서 작업자의 안전확보를 통한 용접 품질 향상을 위해 이동식 안전 용접작업대를 고안, 홀더 내외부에 설치해 모든 작업이 지상에서처럼 안전하고 견고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홀더의 수명연장을 위해 철판 설치 완료 후 현장에서 도장공사를 수행하도록 했다. 기존 공법은 도장된 철판을 설치한 후 용접 작업을 수행했는데, 용접 부위의 도장 파손으로 수명 단축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또 피스톤 레벨 언밸런스(Piston Level Unbalance)로 인한 설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자동감지 시스템(Piston Level 측정장치)을 자체 개발해 사고를 미연에 차단했다. 특히 이 기술은 국내의 가스 홀더에는 처음 적용한 것으로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이러한 시공 방법 개선과 품질 확보는 원가절감과 무재해 달성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가져왔다. 공기단축과 안정적인 작업 환경 구축을 위해 시공방법을 개선하고 적용 가능한 아이디어를 창출해 발주처인 포스코에 연간 79억원의 원가절감이라는 효과를 안겨주었다.

특히 포스코건설은 LDG 홀더 건설에 적용한 안전 용접 작업대 시공법 및 자동감지 시스템 등의 신기술 개발 실적을 근간으로 시공 기술의 상품화를 위해 시공 매뉴얼을 3D 모델링을 통해 동영상화 해 유사 프로젝트 수주에 활용했다.

No.2 LDG 홀더 개체 공사는 신기록과 함께 완벽한 엔지니어링과 시공 기술로 발주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음으로써 포스코건설의 대외 공신력과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